Home    /   Login    /   Logout
213.383.2345
한국교계
  • Posted by 크리스천 위클리 06/13/18
신간 ‘천국과 지옥(Heaven and Hell)’ 영문저서 출간
박승호 유나이티드 신학대학원 조직신학교수
박승호 교수

<CA> 오하이오에 있는 유나이티드 신학대학원에서 조직신학을 가르치고 있는 박승호 박사(미국명 Andrew S. Park)이 ‘천국과 지옥’이란 신간을 펴냈다.

‘글로발 어웨이크닝’의 창시자이자 사도적 네트워크 감독자인 랜디 클락 박사는 이 책에 관해

이렇게 말하고 있다.

“앤드루 박 교수의 죽음 직전의 경험과 기독교 신비주의인 ‘천국과 지옥’은 매력적인 읽기이다. 이 책은 두 가지 대답을 제공하고 고려해야 할 질문을 제기하고 있다. 박 박사님에 대한 감사는 우리의 삼위일체 하나님에 대한 개인적인 열정과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를 위해 무엇을 했는지에 대한 완전한 이해를 얻으려는 그의 시도이다. 그리고 이 책에서 우리의 삶과 죽음과 부활이 인생에서 죽음의 문을 통해 하나님과의 영원한 삶으로 또는 하나님과 분리 될 때 우리의 미래의 운명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서 말하고 있다.”

또 사후세계에 관한 베스트셀러 작가인 제프리 롱(M.D.) 박사는 "이 책 천국과 지옥을 놓치지마십시요! 박 박사는 신학 및 윤리 교수이자 유명한 신학자입니다. 이 유익한 책은 학술적으로 내용이 풍부하고 읽기 쉽지만 아름답습니다. 천국과 내세의 현실과 지옥의 현실에 대한 증거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통찰력을 충당하기 위한 표지는 지혜와 영감으로 넘쳐흐르고 있습니다. 모든 영적 구도자들에게 이 추천 도서는 하나님, 예수님, 내세와 지옥에 대한 심오한 이해를 제공하여 인생을 바꿀 수 있게 해 줍니다"라고 말했다.

박승호 교수는 1980년대 초에는 클레어몬트 신학대학원에서도 교수로 재직했고 현재는 유나이티트 신학대학원에 가르치고 있다.

이 책을 구입하려는 사람들은 박승호 교수에게 직접 연락하면 된다. 주소는 4501 Denlinger Rd. Dayton, OH 45426(United Theological Seminary)이며 전화 (937)529-2269, 팩스번호는 (866)382-9232. 이멜 주소는 aspark@united.edu, andrewsungpark@gmail.com

 

 

천국과 지옥 표지
List   

The Christian Weekly
3700 WILSHIRE BLVD. #755
LOS ANGELES, CA 90010
TEL. 714.383.2345
Email. cweeklyusa@gmail.com
COPYRIGHT © 2015 THE CHRISTIAN WEEK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