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ogin    /   Logout
213.383.2345
칼럼
  • Posted by 크리스천 위클리 08/14/19
[광복절 메시지] “새기 전 한 시간”
김해종(전 연합감리교회 감독)

밤은 새기 전 한 시간이 가장 어둡다. 이 진리를, 해방 기념일, 광복절은 우리에게 상기 시켜 준다. “어둡고 괴로워라 밤이 길더니…” 우리 나라의 광복절은, 빛이 돌아 온 날, 그 긴 밤이 새던 날이다.

필자는 한국 대통령이 탄핵이 되고, 감옥에 갇히며, 나라가 혼란해진 것이 걱정이 되어 한국에 계시는 존경하는 장로님께 전화 했다.

“장로님, 우리나라, 어떻게 되는 거예요?” 그 장로님은 한마디로 대답 했다. “감독님 걱정 마세요. 대한민국은 ‘오뚜기’ 아닙니까?” 쓸어 지면 다시 일어나는 오뚜기! 광복절은 오뚜기 날이다.

미국의 도움으로 해방되어, 다시 일어섰다. 빛이 돌아 왔을 뿐 아니라, 2년 만에 참된 애국 지도자들에 의해서 ‘대한 민국’이라는 빛나는 자유 민주주의 국가가 설립되었다.

그러나 어두움은 다시 찾아 왔다. 걷지도 못하는 어린아이 같은 두 살배기 나라에 6.25 전쟁이라는, 우리 역사에 없었던 비참한 전쟁이 김일성이라는 그릇된 생각을 가진 독재자에 의해 시작되었다.

3년에 걸쳐 300만 명 이상의 생명을 앗아가고, 한반도를 초토화 시킨 정쟁. 오뚜기는 또 쓸어졌다. 그 전쟁을 경험한 우리들에게, 그리고 우리나라에게 있어, 그것은 어둡고 어두운 날 들이였다.

당시 고등학교 일학년이던 나는 기억한다. 인민군 점령하의 서울에서, 자유가 없는 압제의 통치와 인민재판과 숙청의 행패. 총탄과 포탄과 폭탄의 공포 속의 어두움…삼개 월 후, 서울은 수복 되었으나 나에겐 아버지를 잃는 개인적인 어두움의 밤이 시작 되었다.

설상가상, 그로부터 3개월 만에 또 1.4 후퇴라는 재난이 찾아 왔다. 장남인 내가 홀로된 어머님을 모시고 세 동생들을 거느리고 정처없는 피난길을 떠나야 했다.

1951년 1월 4일은 한강이 꽁꽁 얼어붙을 만큼 몹시 추운 날이었다. 눈이 펑펑 쏟아지는 길을 손수레 하나 끌며 거기 동생들 태우고, 홀로된 어머님 모시고, 다리가 폭파되어 없는 한강을 어름 위로 건넜다. 사흘 길을 걸어 낯선 농촌에 도착, 집밖에 있는 마루에 볏짐 위에서 떨면서 밤을 지나고 나니 중공군이 들이 닥쳤다. 그리고 20일간을 그들과 같은 집에서 낯선 피난 민들과 함께 지내는 하루 하루는 참으로 배고프고, 무섭고, 불안한 긴 밤이었다.

그 밤이 새기 직전, 나는 중공군에게 끌려가 수원 쪽으로 후퇴하는 그들을 위해 길을 인도하라고 강요를 당했다. 다행히 어머니가 뒤 쫓아와 “우리 아들은 벙어리고, 우리는 피난민이라 길을 모릅니다”라고 빌면서 얘기하여 위기를 모면했다. 나는 당시 벙어리 행세를 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 어두운 밤이 가고 날이 새는 시간, 동네 옆을 지나는 국도 고갯길에서 탱크들이 내려오는 소리가 들려왔다. 미군들이 진격해 온 것이다.

온 동리와 피난민들은 뛰어 나가 환영했고 유일하게 영어를 좀 하는 내가 한 미군 장교에게 “중공군은 어제 밤 수원 쪽으로 이동했다”고 일러 주었다. 그 부대는 그 동네에 진을 치고 이틀을 묵으면서 굶주린 우리에게 여러 가지 먹을 것을 주었다.

그렇게 새 날들이 작되었다.

그날 이후 나는 미군부대에서 일하게 되었고, 미군 군목 통역도 되고, 목사가 되였으니 그날은 나에게 빛이 돌아온 날, ‘광복일’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6.25의 긴 밤이 지나가고, ‘오뚜기 대한민국’은 다시 일어섰다. 한강의 기적이 찾아 왔다. 오늘 대한민국은 우리 한국 역사상 처음으로, 세계 12위의 강한 나라가 되어 GDP가 북한은 물론, 중국과 러시아를 능가하는 나라가 되었다.

한 역사가는, 역사에 대한 교훈을 이렇게 남겼다. “역사는 하나님이 이끄시고, 역사에는 Give and Take(주고 받는 것, 얻고 잃는 것, 망하고 흥하는 것)가 있고, 밤은 새기 전 한 시간이 가장 어둡고 정의의 바퀴는 굴러가고 있으나 서서히 가고 있다”고. . .

개인의 생애나 한 국가나 인류의 역사에서 밤이 올 때, 새기 전 한 시간이 가장 어둡다는 교훈을 금년 광복절에 다시 한번 생각해 보면 좋을 것이다.  

List   

The Christian Weekly
3700 WILSHIRE BLVD. #755
LOS ANGELES, CA 90010
TEL. 714.383.2345
Email. cweeklyusa@gmail.com
COPYRIGHT © 2015 THE CHRISTIAN WEEK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