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ogin    /   Logout
818.624.2190
한국교계
  • Posted by 크리스천 위클리 07/18/20
한교총, "교회 내 소모임 금지 철회하지 않으면 소송"
"한국교회 이미 모욕 당해".. "종교 탄압 멈춰라"
한교총은 교회 내 소모임 금지로, 교회가 모욕을 당했다며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한 교회 내 소모임 금지와 관련 한국교회총연합이 모욕을 당했다며, 즉각 철회하지 않으면 소송도 불사하겠다고 말했다.

 

한국교회총연합은 15일 오전 서울 기독교회관에 있는 한교총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대본의 교회 내 소모임 금지 결정은 종교 탄압이라고 강조했다.

 

한교총은 중대본이 식당 등 영업장은 그냥 놔두면서 교회만 소모임을 금지한 것은 명백한 종교 탄압이라 규정하고, 당장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교계 지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교회의 반발을 이해하겠다며, 방역 지침 완화 등을 검토해보겠다고 한 지 하루 만에 나온 입장이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 19와 관련 앞으로는 어떤 조치를 취하기 전에 교회와 소통하겠다고 약속했지만, 한교총은 이미 모욕을 받았다고 말했다.

 

한교총은 정세균 국무총리와 대화만으로는 교회가 당한 모욕감이 해소되지 않았다며, 교회를 향한 탄압을 즉각 멈추라고 강조했습니다.

 

대한예수교합동총회 김종준 총회장(한국교회총연합 상임회장)은 "총리와의 대화만으로는 교회가 당한 모욕감은 해소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종교 단체 중 교회만 지정해서 이와 같이 지침을 낸 것은 우리 기독교를 탄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교총은 중대본이 교회를 대상으로 한 방역 지침 강화를 발표하자 노골적으로 불쾌감을 드러내왔다. 코로나 19로 인해 교회가 방역에 앞장서 왔는데, 식당 등 다른 영업장은 놔두고 교회만 모임을 금지할 수 있느냐고 말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 김태영 총회장(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회장)은 "식당에 가서 식사하고 왔는데 그 이후 식당에 문제가 터졌으면 식당에 다녀간 사람들 다 3백만원 물릴 거냐"며 "이렇게 형평도 맞지 않는 얘기를 하느냐"고 말했다.

 

한교총은 즉시 교회 내 소모임 금지를 철회하지 않으면 소송까지 불사하겠다며, 더 이상 종교 탄압을 당하고만 있지는 않겠다고 강조했다.

List   

크리스천 위클리
후원교회/기관
The Christian Weekly
621 S. VIRGIL AVE. #260
LOS ANGELES, CA 90005
TEL. 818.624.2190
Email. cweeklyusa@gmail.com
COPYRIGHT © 2015-2020 THE CHRISTIAN WEEK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