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ogin    /   Logout
818.624.2190
한국교계
  • Posted by 크리스천 위클리 09/08/15
[특파원 레터] 美 대선 '돌풍' 샌더스, '대세' 힐러리 넘어설까?
워싱턴=CBS노컷뉴스 임미현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버니 샌더스, 힐러리 클린턴 (사진=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아직 1년 2개월이라는 긴 시간이 남아 있지만 미국은 이미 본격적인 대선 국면에 돌입했다. 대선판의 흥행을 이끌어가는 인물은 단연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이다. 멕시코 이민자들을 성폭행범이라고 싸잡아 비난하는가 하면 자신을 비판하는 사람들은 모두 ‘멍청이(stupid)'이고 ’패배자(loser)'라고 몰아 부친다.

한국에 대해서도 “수많은 돈을 벌면서도 왜 문제가 생기면 미군이 해결해야 하냐”며 ‘안보 무임승차론’을 제기했다. 사실과 전혀 다른 주장을 쏟아놓는데도 불구하고 트럼프의 인기는 좀처럼 식을 기미가 없다.

오히려 그 막말 덕에 트럼프은 압도적인 지지율 1위를 내달리고 있다. 그동안 변화하는 미국 사회에 대해 불안감을 떨치지 못하던 미국 보수층에게 트럼프의 앞뒤 가리지 않는 막말은 가려운 곳을 시원하게 긁어주는 효과를 내고 있다. 워싱턴 정치의 답답함을 한 번에 날려줄 것 같은 기대감까지 더해지면서 가히 트럼프 ‘돌풍’이다.

그런데 요란한 트럼프 돌풍 정반대 편에 또 하나의 바람이 불고 있다. 시간이 흐르면서 무게감이 더해지는 ‘샌더스 돌풍’이다. 버몬트주 상원의원 버니 샌더스는 스스로를 ‘민주적 사회주의자’로 규정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사실상 금기시되는 ‘사회주의자’를 자처하면서 금융과 조세개혁을 통한 부의 재분배, 보편의료, 무상교육, 최저임금 인상을 내세우고 있다.


(사진=버니  샌더스 페이스북 갈무리)

실제 샌더스는 정치 인생 거의 대부분을 경제적 불평등 해소를 위한 법안 마련에 주력해왔다. 샌더스 지지자들은 “샌더스를 알면 알수록 더 좋아하게 된다“고 말을 한다. 그동안 민주당 주류가 대변하지 못한 열망을 샌더스가 구체적으로 반영하고 있다는 이야기다.

당초 샌더스를 주목하는 이는 많지 않았다. 그가 대선 출마를 선언할 때만 해도 지지율은 한자리 수에 머물렀다. 하지만 지지율이 점차 상승 곡선을 그리더니 어느덧 유세 현장에는 구름 관중이 몰리기 시작했다.

지난 7월 포틀랜드와 로스앤젤레스에서는 3만명에 달하는 지지자들이 “버니, 버니, 버니”를 외치며 환호했다. 또 뉴햄프셔 주 여론조사에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바짝 추격하더니 급기야 지난달 들어서는 클린턴 전 장관을 앞서 나가고 있다.

뉴햄프셔 주는 내년 2월 9일 미국에선 처음으로 프라이머리(당원과 일반인이 함께 참여하는 경선 방식)가 열리기 때문에 이른바 '대선 풍향계'로 불리는 곳이다.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에 앞서 내년 2월 1일 첫 코커스(당원들만 참여)가 열리는 아이오와 주에서는 샌더스가 클린턴 전 장관을 추격하며 격차를 빠르게 좁히고 있다. 풀뿌리 지지가 강한 만큼 조만간 추월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샌더스 돌풍이 거센 것은 사실이지만 그래도 여전히 대세는 클린턴임을 부인할 수 없다. 일각에서는 샌더스 돌풍을 지난 2008년 대선 당시 오바마 돌풍에 버금 간다고 평가하고 있다.

그러나 그에 대한 지지는 진보 좌파 성향의 백인에 집중돼 있다. 더 중요한 것은 미국 선거에서 핵심인 자금과 인력, 그리고 지지선언 등에서 클린턴을 따라잡을 수가 없다. 따라서 샌더스가 대세 클린턴을 누르고 민주당 후보 지명에 이르기는 쉽지 않다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샌더스는 클린턴을 진땀 나게 만들고 있고 이같은 현상은 그 누구도 기대하지 못한 일이다. 샌더스 돌풍은 앞으로 언제까지 어떻게 이어질 것인가. 또 그가 내세운 주장들이 대선 판도와 미국 사회가 직면한 문제 해결에 어떤 영향을 줄지 관심있게 지켜볼 수 밖에 없다. 
List   

크리스천 위클리
후원교회/기관
The Christian Weekly
621 S. VIRGIL AVE. #260
LOS ANGELES, CA 90005
TEL. 818.624.2190
Email. cweeklyusa@gmail.com
COPYRIGHT © 2015-2020 THE CHRISTIAN WEEK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