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ogin    /   Logout
818.624.2190
한국교계
  • Posted by 크리스천 위클리 05/27/21
기성총회, 지형은 목사 총회장 당선
지형은 목사(왼쪽)가 기성총회 115년차를 이끌어갈 총회장이 됐다. 전 총회장 한기채 목사(오른쪽)가 지형은 신임 총회장을 축하하고 있다.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제115년 차를 이끌어갈 신임 총회장에 지형은 목사가 추대됐다. 기성총회는 26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목사부총회장이었던 지형은 목사를 만장일치로 총회장에 추대했다.

 

지형은 총회장은 “한국교회는 위기의 변곡점을 지나고 있다”며 “신앙의 본질로 돌아가 갱신의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당초 임원선거는 총회 첫째날 할 예정이었으나, 목사부총회장 후보 자격 문제 논란으로 예정보다 늦게 치러졌다. 목사부총회장 후보로 김주헌 목사와 정성진 목사가 출마했지만, 정성진 목사의 후보 자격에 문제가 생기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장로교 노회에 해당하는 지방회를 개최하기 위해서는 목사와 장로 대의원이 각각 과반수 이상 참석해야 합니다. 정성진 목사가 속한 서울강동지방회의 경우 목사 대의원들은 과반수 이상 참석했지만, 장로 대의원의 경우 이 조건을 충족하지 못했다.

 

기성총회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를 근거로 정성진 목사를 목사부총회장 후보로 추대한 지방회 개회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정 목사의 후보 자격을 박탈한 것이다. 하지만 기성총회 헌법연구위원회가 선관위의 결정과 반대로 정성진 목사의 후보 자격 유지를 결정해 혼란을 가중시켰다.

 

이 문제로 기성총회는 시작부터 삐걱거렸고, 결국 임원선거를 미뤄야 했다. 더 이상의 토론이 무의미하다고 판단한 한기채 총회장 등 임원단은 선관위 의견을 받아들여 정성진 목사의 후보 자격이 없다고 판단했다.

 

정성진 목사가 속한 서울강동지방회 대의원들은 고성을 지르며 강하게 반발했다. 반발이 이어지자 정성진 목사가 사퇴 의사를 밝혔고, 단독으로 목사부총회장 후보가 된 김주헌 목사가 자동으로 당선됐다.

 

김주헌 목사는 고통당하는 지교회와 같이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List   

크리스천 위클리
후원교회/기관
The Christian Weekly
621 S. VIRGIL AVE. #260
LOS ANGELES, CA 90005
TEL. 818.624.2190
Email. cweeklyusa@gmail.com
COPYRIGHT © 2015-2020 THE CHRISTIAN WEEK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