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ogin    /   Logout
818.624.2190
한국교계
  • Posted by 크리스천 위클리 07/03/21
인터콥이 KWMA를 자진 탈퇴한 이유
지난해 경북 상주에 있는 인터콥 열방센터에서 코로나 19 집단감염이 발생해 질타를 받았다.


지난달 29일 공문 보내 자진 탈퇴 통보

KWMA 자진 탈퇴는 의의로 받아들여

공신력 있는 선교단체로서 입지 좁아질 듯

 
 
[앵커]

지난해 코로나 19 집단감염이 발생해 물의를 일으켰던 인터콥선교회가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를 탈퇴했습니다. 인터콥이 한국세계선교협의회를 갑자기 탈퇴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이승규 기자가 그 배경을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해 인터콥 상주 열방센터에서 발생한 코로나 19 집단 감염과 공격적인 선교 방식으로 자주 물의를 일으켰던 인터콥선교회가 갑자기 한국세계선교협의회 KWMA를 탈퇴했습니다. 인터콥은 최근 한국세계선교협의회 이사장 앞으로 공문을 보내 KWMA에 더 이상 부담을 줄 수 없다며 자진 탈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그동안 공격적인 선교 방식 등으로 여러 차례 물의를 일으켰던 인터콥은 선교단체 연합기관인 한국세계선교협의회 회원으로 있으면서 공신력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또 KWMA 역시 인터콥을 옹호해왔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인터콥의 KWMA 탈퇴는 의외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인터콥이 한국세계선교협의회를 갑자기 탈퇴한 이유는 무엇일까.

KWMA는 올해 초 선교단체 관계자들이 모인 정책위원회를 열고, 인터콥의 제명을 법인이사회에 건의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회원 제명건과 같은 중요한 사안은 법인이사회 결정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정책위원회는 인터콥이 해외 선교를 하는 과정에서 잇달아 물의를 일으켜왔고, 지난해 코로나 19 집단감염 사태로 질타를 받았지만,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또 해외 선교 현장에서 다른 선교단체 선교사들과 협력이 이뤄지지 않는 등의 일이 발생했다고 지적했습니다.

KWMA는 최근 부산에서 법인이사회를 열고, 인터콥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법인이사회는 논의 끝에 제명을 건의한 정책위원회 건의를 받아들이지 않고, 회원권 정지 2년과 이후 3년 지도를 결정했습니다.

이 결정을 미리 인지한 인터콥이 징계를 받기 전에 먼저 스스로 탈퇴하겠다는 공문을 보낸 겁니다. KWMA로부터 징계를 받기 전 자진 탈퇴를 결정해 징계를 무력화했다는 해석이 가능합니다.

KWMA는 이미 인터콥에 대한 신학지도를 두 차례나 했지만, 인터콥의 선교 방식에는 변화가 없었습니다.

각 교단들도 잇달아 인터콥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습니다. 기독교대한성결교회가 지난 5월 총회에서 예의주시 단계였던 인터콥을 경계대상으로 한 단계 올렸고,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등도 참여 금지를 결정했습니다. 예장통합총회와 예장합동총회, 예장합신총회, 예장고신총회 등은 이들보다 앞서 일찍 인터콥에 대한 주의보를 한국교회에 알렸습니다.

인터콥이 KWMA를 탈퇴함에 따라 공신력 있는 선교단체로서의 입지는 좁아질 전망입니다.

CBS 뉴스 이승규입니다.
List   

크리스천 위클리
후원교회/기관
The Christian Weekly
621 S. VIRGIL AVE. #260
LOS ANGELES, CA 90005
TEL. 818.624.2190
Email. cweeklyusa@gmail.com
COPYRIGHT © 2015-2020 THE CHRISTIAN WEEK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