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ogin    /   Logout
818.624.2190
미주교계
  • Posted by 크리스천 위클리 01/20/23
“교회는 이제 ‘치매친화적 신앙공동체’ 준비해 나가야”
월드미션대학교 시니어 복지목회 포럼 개최, 강사 이준우 교수, 이상진 목사
이현아 교수 사회로 온라인 포럼이 열리고 있다. 왼쪽 첫번째가 이상진 목사, 두번째가 이준우 교수

 

<CA> 월드미션대학교(총장 임성진 박사)는 ‘초고령시대 대비 시니어 복지목회’라는 주제로 사회복지포럼을 18일 오후 3시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이현아 교수(월드미션대학교 사회복지학과)의 사회로 진행된 포럼에는 이준우 교수(강남대학교 복지융합대학 사회복지학부)와 이상진 목사(한미치매센터 대표)가 주제강연을 했다.

 

첫번째 주제강연의 강사 이준우 교수는 “성육신적 시니어 복지목회의 방향과 실제”라는 주제로 강의하면서 “시니어 복지목회는 노인으로 하여금 창조주 하나님의 창조 이념에 의해 지음 받은 인간에로의 인간성 회복 운동”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노인이 모든 세대와 공존, 공생하며 정보와 문화, 교육 등을 공유할 뿐만 아니라 세대 간 충분한 공감을 실현해 내도록 지원하는 사역이 시니어 복지목회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따라서 돌봄복지에서 복지목회로의 전환이 필요하며, 시니어를 돌보는 복지에서 시니어가 주체자로서 활동할 수 있도록 재개념화되고, 재구조화 나아가 재문화화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나아가 시니어가 자신을 스스로 존중히 여기고 창조적 세계관을 갖고 남은 여생을 살아가게끔 돕고,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여 사역의 내실화와 고도화를 이뤄야 함을 강조했다. 또한 시니어에 대해 고착화된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준우 교수가 강의하고 있다 


두 번째 주제강연의 강사 이상진 목사는 “치매친화적 신앙공동체”란 주제로 강연에 나섰는데 지역사회가 치매친화적 환경을 구축하고 한 영혼을 소중히 여기는 돌봄복지를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치매는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뇌 기능이 손상되면서 기억장애, 정신장애, 보행장애를 경험하면서 일상생활에 상당한 지장이 초래되는 뇌의 질환이다. 치매 유병률은 연령이 증가할수록 비례한다는 점을 주목하며, 치매친화적 신앙공동체를 위해서는 교회 공동체가 치매환자와 그 가족을 위한 돌봄 프로그램을 제도화하고, 세미나, 치매돌봄사역팀을 구성하고 교육, 치매환자와 가족을 위한 기도, 자원봉사자를 확보하는 등의 사역에 노력을 기울여 치매친화적 신앙공동체를 준비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또한 한미치매센터의 운영 사례를 공유하였다.

 

이날 열린 포럼은 월드미션대학교 유튜브를 통해 시청할 수도 있다.

(링크: https://www.youtube.com/watch?v=IUfZDFg7i-w)

 

 
List   
크리스천 위클리
후원교회/기관
The Christian Weekly
9925 Bothwell Rd.
Northridge, CA 91324
TEL. 818.624.2190
Email. cweeklyusa@gmail.com
COPYRIGHT © 2015-2020 THE CHRISTIAN WEEK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