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ogin    /   Logout
818.624.2190
한국교계
  • Posted by 크리스천 위클리 08/30/23
세계 감리교회(WMC), 한반도 평화위해 한 자리에
KMC, UMC, WMC ‘평화선언’ 채택 후 마무리
KMC, UMC, WMC 대표들이 한반도평화를 위한 라운드테이블 회의를 개최했다. [사진=장학순 목사]

 

<한국> 전 세계 감리교회가 신냉전적 국제질서에 갇힌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머리를 맞댔다.

영국의 종교개혁자 존 웨슬리(1703-1791년)가 창시한 감리교회는 전 세계 132개 국에서 80여 교단에 8천여 만 명의 교인들이 있다.

 

기독교대한감리회(KMC, 이철 감독회장)를 비롯해 미국 연합감리교회(UMC), 세계감리교협의회(WMC)는 28일 서울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라운드테이블 회의(Roundtable for Peace on Korean Peninsula)’를 개최했다.

 

세계 감리교회들의 ‘한반도 평화를 위한 라운드테이블 회의’는 지난 2016년 1차 라운드테이블을 구성한 이후 2017년과 2018년에 2, 3차 회의를 진행하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5년 만에 이번 4차 회의를 갖게 됐다.

 

제4회 KMC·UMC·WMC 한반도 평화를 위한 라운드테이블 회의는 28일과 29일 이틀 동안 ‘한반도 평화의 기쁜 소식을 전하는 세계감리교회’를 주제로 열렸다.

 

 

이철 기감 감독회장은 개회예배 설교에서 “최근 남북관계를 바라보면 과연 한반도의 통일 가능성이 있을까하는 절망감이 찾아오지만, 하나님께서는 무너졌던 우리의 소망을 살리시고 우리 민족에게 광복을 주셨듯이 통일도 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철 감독회장은 이어 “북한에 있는 우리 동포들은 우리의 형제”라며, “적어도 인도적인 도움이라도 줄 수 있는 길이 열려지기를 간절히 사모하고 잊지 않고 이 나라의 통일을 위해 끊임없이 기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감리교인들은 전쟁의 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한반도 상황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감리교인들이 평화에 앞장서자고 다짐했다.

 

기감 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박선진 목사는 대표기도에서 “평화는 선택이 아니라 우리의 미래요 생명”이라며, “전쟁의 위험을 멈추고 평화의 생활을 앞당기려는 세계감리교인들의 모임을 열어 주신 것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세계 감리교회 대표들은 한반도 지도를 새긴 십자가를 손에 쥐고 ‘2023 한반도 평화통일 남북공동기도문(남측 초안)’을 함께 읽어 내려가기도 했다.

 

 

UMC를 대표하여 참석한 이들이 한자리에 모였다[사진=장학순 목사]




아울러 세계 감리교회가 한반도 평화와 화해를 위해 지속적으로 기도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세계감리교협의회(WMC) 회장 박종천 목사는 “우리는 이제 어느 권력이나 어느 이데올로기나 어느 사단의 세력에 맞서서라도 하나님의 교회는 하나고, 우리는 평화를 위해서 하나님의 정의를 위해서 생명의 보존을 위해서 함께 뭉칠 것이고 계속해서 이것을 일궈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연합감리교회(UMC) 토마스 비커톤 감독은 “우리는 전 세계의 평화는 물론 특별히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함께 애쓰고 기도해야한다”고 말했다.

 

한반도 평화를 위한 라운드테이블회의에서는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한반도 안보 환경 변화 : 분석과 전망’, ‘세계교회협의회와 한국교회 평화통일운동’, ‘분열 극복과 평화를 위한 노력 : 독일에서의 지속적인 여정과 에큐메니칼 파트러부터의 배움’, ‘통일미래로 가는 길’을 주제로 특강이 열렸다.

 

또, 북한선교와 사회선교 현장에서 활동하는 평화활동가들의 ‘평화보고서’ 발표 시간도 가졌다.

 

이번 라운드테이블 회의를 후원한 광림교회 김정석 목사는 “한반도의 평화와 화해, 하나 됨의 문제는 한국교회와 더불어 세계교회가 함께 풀어가야 할 문제”라며, “이번 회의를 통해 나누는 이야기들이 담론이 되고 시대정신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폐회예배에서 설교하는 정희수 UMC 감독



KMC·UMC·WMC 한반도 평화를 위한 라운드테이블회의는 29일 한반도 평화를 위한 세계 감리교회들의 기도와 의지를 담은 ‘평화선언문’을 발표하고 모든 일정을 마쳤다.

 

한편 ‘한반도 평화를 위한 성명서’(평화선언문)을 발표하면서 아래의 5가지 조항을 결의했다.

 

❶8월 15일 직전 주일을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한 기도주일''로 지키고 기도하자.

 

❷전 세계 감리교회와 에큐메니칼 파트너들이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추구하는 한국교회에 지지, 옹호, 연대로 함께 할 것을 촉구한다.

 

❸평화를 위해 일하고 군비축소를 이뤄낼 수 있는 젊은 청년과 여성 리더십을 육성하여 젊은이들과 여성들이 평화의 여정에서 평등하게 의미 있는 역할을 확보할 수 있도록 조성한다.

 

❹전 세계 감리교회가 평화의 사도로 가교역할을 감당할 수 있도록 KMC, UMC, WMC 공동으로 주관하는 평화순례를 조직할 것을 제안한다. 동시에 2024년 8월 13일~18일까지 스웨덴 부텐버그에서 개최될 제22회 WMC 대회를 한반도 평화를 위한 지속적인 참여의 기회로 삼는다.

 

❺전 세계 감리교회가 북한에 인도주의적 지원을 제공하며 인권의 질을 개선하기 위한 국제협력에 참여하도록 초청한다.

 

 

 

 
List   
크리스천 위클리
후원교회/기관
The Christian Weekly
9925 Bothwell Rd.
Northridge, CA 91324
TEL. 818.624.2190
Email. cweeklyusa@gmail.com
COPYRIGHT © 2015-2023 THE CHRISTIAN WEEKLY All RIGHTS RESERVED